• 2019-03-23 00:56 (토)
TOP
경기도, 공공기관 직원 '출산 휴가' 통제 논란
경기도, 공공기관 직원 '출산 휴가' 통제 논란
  • 백정훈 기자
  • 승인 2019.03.14 17:35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사진=경기도청 

(경기=포커스뉴스) 백정훈 기자 = 경기도가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의 출산 휴가까지 간섭하고 있는 것으로 14일 확인됐다.

대체 인력을 고용하려면 사전 승인 절차를 밟도록 관리감독 권한을 강화한 탓인데, 산하기관들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.

복수의 도 산하기관 관계자는 "지난해 하반기에 출산 휴가 등으로 인한 대체 인력 고용 시 사전 승인을 받으라는 지침이 내려왔다"면서 "현재 도 산하기관 25곳 모두 이 지침에 따라 대체인력을 고용할 때마다 승인을 받고 있다"고 전했다.

부작용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.

A기관의 경우 출산 휴가자 1명을 대체할 인력을 승인받는데 만 2개월이 걸렸다.

이 기관 관계자는 "조직 내부에 출산 휴가자를 대체할 인력이 없는데도 자체적으로 해결해보라며 시간을 끌어 애를 먹었다"면서 "통제가 너무 심해서 숨이 막힐 지경"이라고 했다.

각종 프로젝트를 수행할 대체 인력이 필요한 기관의 사정은 더 심각하다.

B기관의 경우 특성상 단기 프로젝트 등을 수행할 대체인력 확보가 필수적인데 제때 승인을 받지 못해서 차질이 빚어지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.

이 기관 관계자는 "대체인력 확보 문제를 놓고 도와 6개월 째 협의하고 있다"면서 "관리감독 기관이 불필요한 인력을 채용을 억제하려는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기관 운영 측면에서는 엄청난 부담"이라고 하소연했다.

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"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률이 높아져서 채용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"라면서 "출산 휴가는 요청이 들어오면 곧바로 승인해주고 있다"고 설명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