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2018-12-16 19:31 (일)
TOP
환경부, 도로수송부문 미세먼지→배출량 43% 감소 추진
환경부, 도로수송부문 미세먼지→배출량 43% 감소 추진
  • 김민서 기자
  • 승인 2018.12.07 16:2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(서울=포커스뉴스) 김민서 기자 = 환경부는 "지난 6일 강원도 홍천군 대명콘도에서 열리는 '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'에서 올해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실적 등을 공개하며, 관계자와 함께 내년도 사업계획을 논의한다. 

특히 토론회는 먼저 ① 2018년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실적 및 2019년 추진방향, ② 운행경유차 등 저감사업의 중장기 추진방안, ③건설기계 엔진교체 기술 및 교체현황 등의 주제발표가 진행되고, 이어서 저감사업 발전방향에 대해 토론한다.

이날 신동원 한국환경정책·평가연구원 연구위원은 "환경적 편익이 높은 조기폐차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중·대형차에 지급되는 조기폐차 지원금을 중고 시세 수준으로 인상하고, 조기폐차 후 신차 구입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"는 취지의 개선방향을 제안할 예정이다.

한국환경정책·평가연구원은 지난해 수행한 '운행경유차 등 저공해사업 중장기 추진방안 연구'에서 조기폐차 사업의 비용 대비 편익(5.22)이 저감장치 부착(1.80), 액화석유가스(LPG) 엔진개조(2.09) 등 여타 저감사업 대비 높은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.

이형섭 교통환경과장은 "내년부터는 중·대형 차량 등 운행 빈도가 높고 1대당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차량을 집중 지원해 2022년까지 도로수송부문 미세먼지 배출량(2014년 기준)의 43%를 삭감할 계획"이라고 밝혔다.

한편, 이번 토론회에는 환경부, 지자체, 한국환경공단, 한국자동차환경협회, 저감장치 관련업계, 전문가 등 약 120명이 참석한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